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를 해야하는게 아니냐는 의견이 당내에서 많이 나오고 있다"며 "조만간 해임건의안을 제출할지 탄핵소추를 할지 아니면 둘다 할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백주대낮에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수 있는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으로서 소위 지휘권을 앞세워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범위 넘는 압박을 가하고 있고, 서울 중앙지검장은 밑에서 치받으면서 지휘거부하는 일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용인하니까 이런일이 생기면서 대한민국 법무행정질서가 완전히 무너지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에게 국민들이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려울 정도의 광기가 흐른다"며 "즉시 이러한 행위를 중단하고 국민들께 사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