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지만 상대적으로 소외되는 20대를 위한 청년 맞춤 예산을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직 전환 논란으로 여론이 악화하자 청년층 달래기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년 취업자수가 3월부터 하락하고 있고 청년의 신용대출 연체액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년의 삶을 지키기 위한 예산을 추가 반영하겠다"며 "역세권 전세임대주택을 확대하고 다가구 매입주택을 추가 공급하는 등 청년 주거안정 예산을 추가 확보하겠다"며 "청년들이 정보기술(IT) 역량을 활용해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할 수 있게 하는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했다.

이어 "비대면 산업 분야의 청년 아이디어가 창업으로 이어지게 창업지원 예산을 추가할 것"이라며 "청년과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예산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증액심사에 돌입한다. 민주당은 3일 저녁께 열리는 본회의에서 추경을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