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9월까지 상임위원 배정 않겠다' 폭언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등원 거부가 길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협상 과정은 "지극히 불쾌하고 고압적이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종합편성채널에 출연해 "뺨을 두들겨맞고 바로 돌아서서 웃을 수는 없지만, 국회는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투쟁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원회에) 강제 배정된 채로 활동할 수 없으니 의원들 능력이나 전문성을 살리기 위한 상임위원회 조정을 다시 하는 중"이라며 "(상임위 조정이) 끝나면 국회 복귀는 언제든 해서 의원들이 각자 배정된 상임위 활동을 하게 독려하고 있다"고 했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기한을 오는 3일보다 연장할 경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여해 추경 심사를 할 수 있다는 통합당의 입장에 대해서는 "퍼주기 예산을 하면서 '일회성 알바' 예산을 넣었고, 코로나 방역 예산은 0.8%밖에 넣지 않았다"며 "연장하면 참여하겠다기보다는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상임위는 30분 만에 (예산 심사를) 끝냈다고 하는데 (기한을 연장하면) 참석해서 이를 따지겠다"며 "3일까지 불과 3~4일 만에 청와대 요청대로 하는 데 들러리를 설 필요가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을 상임위에 강제로 배정한 것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박 의장을 상대로 오늘 권한쟁의심판을 낼 것"이라며 "어제 관계 변호사들과 전문가 최종 협의를 받았고 오늘 중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국회의장이 상임위에 의원을 임의로 배정한 것이 △국회의원이 국민 전체의 대표라는 헌법의 '대의제 원리'를 준수하지 못한 것인 데다 △국회의장의 업무 범위를 벗어났고 △국회의원 개개인에게 최소한의 의사 표명이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아 국민대표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과의 협상 과정에 대해 "탁자를 엎고 싶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는데, (상임위원을) 두 차례나 강제 배정하면서 상임위원 명단을 내지 않으면 9월까지 배정을 안 한다고 폭언에 가까운 말도 했다"고 했다.

또 "합의 개원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항복을 요구한다"며 "'항복 문서'를 요구하는 것이라 지극히 불쾌하고 고압적이었다"고 일갈했다.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여야가 합의에 근접했지만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개입으로 협상이 결렬된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과 다르고, 이 협상은 내가 전권을 가지고 했다"고 강조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