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적 말을 주고받는 것에 아쉬움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일 이른바 '인국공 사태'라 불리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 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어떤 해법이 있는지 접근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낙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지구촌보건복지 포럼 강연 도중 "개개인 의원들이 해법을 제시하는 것보다 자신의 이미지를 만드는 발언을 쏟아내는 게 해결에 도움이 될까, 과연 그것이 국회다운 일일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회의 온전한 정상화 이전이라도 상임위원회 별로 논의했으면 좋겠다"라며 "정식 상임위가 아니더라도 민주당 의원끼리라도 상임위에서 논의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포럼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선 "인국공 문제에 대해선 좀 더 입체적으로 생각하고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그런 지혜가 필요하다"라며 "정치인들이 장외에서 단편적인 말을 주고받는 것이 바람직한 것에 대해서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국공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은 정부와 공항 공사가 3년 동안 노력을 해왔었고 아직 그 노력이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