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 도전할 뜻 아주 없는 것 같지는 않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30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3위에 오른 것에 대해 "참 기가 막힌 일"이라며 "어느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30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3위에 오른 것에 대해 "참 기가 막힌 일"이라며 "어느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3위에 오른 데 대해 "참 기가 막힌 일"이라며 "어느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30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대한민국 보수를 자임하는 사람들의 정치적 지지 의사가 갈 곳을 못 찾다 보니 가장 언론에 많이 언급되고 정부와 맞서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관심이 집중되는 데서 비롯되는 현상"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윤 총장은 정치인이 아니며 가진 역량이 총장이란 지위에서 비롯된 것이 많다"면서 "총장으로서 어떤 일을 했느냐가 계속 평가받을 것이므로 일단은 거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절하했다.

다만 최 대표는 윤 총장이 정치에 뜻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 총장이) 중앙지검장이 된 후부터 정치를 염두에 둔 행보라고 볼 수 있는 상대방들을 많이 만나고 다녔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면서 "대선에 도전할 뜻이 아주 없는 것 같지 않다"고 분석했다.

최 대표는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과거에는 수시로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인 사건에 개입하고 수시로 지시하고 보고받는 관계였는데 그때는 아무 말도 안 하다가 이제 와서 마치 법무부 장관이 굉장히 이례적인 지시를 무리하게 하는 것처럼 얘기하고 있다"며 "그 자체가 이분들이 얼마나 지금 잘못된 현실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백히 하급자인 검찰총장이 잘못한 데에서 비롯된 갈등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