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위원 선임을 요청했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주 인사혁신처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요청 공문을 수령했다"며 "전체 7명 위원 중 당연직 3명을 제외한 4명에 대해 여야 교섭단체에 선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아직 교섭단체로부터 연락이 온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은 국회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2명의 후보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 중 1명을 낙점해 임명한다.

후보 추천위원으로는 법무부 장관,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장에 더해 교섭단체가 추천한 4명을 국회의장이 임명·위촉하도록 돼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국회에 공문을 보내고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을 요청했다.

박의장, 여야 교섭단체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임 요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