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쿠니를 신성한 장소처럼 묘사…주영대사관, 출판사에 수정 요청해 관철
케임브리지 사전 '야스쿠니 안치' 예문, 취준생 지적으로 삭제

영국 케임브리지 사전이 일본 야스쿠니 신사를 신성한 장소로 묘사한 예문을 실었다가 국내 취업준비생의 문제 제기로 수정됐다.

1일 외교부에 따르면 주영 한국대사관은 케임브리지 사전 출판사에 영어 단어 'enshrine'의 예문을 수정해달라고 요청해 최근 다른 문장으로 바뀌었다.

이 단어는 '소중히 간직하다, 모시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당초 케임브리지 사전은 이 단어에 대한 예문으로 '250만명에 가까운 전사자가 야스쿠니에 안치됐다'(Almost two and a half million war dead are enshrined at Yasukuni.)고 적었다.

이를 본 한 취업준비생은 지난 4월 국민신문고에 'enshrine'은 '신성한 장소에 간직한다'는 의미라며, 일본 전범들이 묻힌 야스쿠니를 신성한 장소로 칭하며 예문으로 사용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민원을 받아든 주영 한국대사관은 바로 케임브리지대학 출판사에 수정을 요청했고, 출판사도 대사관의 지적을 수용해 해당 예문을 바꿨다.

현재 예문은 '그녀의 아버지는 그녀의 무덤에 제단을 만들어 그녀가 7월 그날 입은 옷과 신발을 안치할 계획이다'(Her father plans to build an altar at her grave, enshrining the dress and shoes she wore that July day.)로 교체된 상태다.

케임브리지 사전 '야스쿠니 안치' 예문, 취준생 지적으로 삭제

케임브리지 사전 '야스쿠니 안치' 예문, 취준생 지적으로 삭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