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조력하며 동반 성장…'의회와 함께하는 울산 한 바퀴 사업'도 추진
박병석 신임 울산시의장 "코로나에 피폐해진 시민 보살피겠다"

앞으로 2년간 울산시의회를 이끌고 나갈 박병석 의장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안정적인 관리, 피폐해진 시민의 삶을 보살피는 것이 가장 관심을 갖고 해결해야 할 현안"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재난지원금으로 어렵게 되살아난 내수 시장이 다시 침체하지 않도록 울산시 차원에서 가용할 방안을 점검하고, 즉시 이행 가능한 것은 신속하고 과감하게 이뤄지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와 코로나19 대처 등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해결될 문제라는 믿음으로 조금 더 인내하고 배려하며 더불어 살기 좋은 울산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박 의장과 일문일답.
-- 민선 7기 전반기 시의회를 평가한다면.
▲ 지방의회의 근본적인 제약과 한계를 뛰어넘어 변화와 쇄신의 열망을 실현하기 위해 혼신을 다했다.

낡은 것은 비우고, 새로운 것을 채우는 과정에서 진통이 없지 않았지만,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의회가 옳고 바른 것을 위한 목적과 방향을 제대로 설정하는 토대를 닦았다고 생각한다.

-- 지난 2년 시의회 아쉬운 점을 꼽는다면.
▲ 의회 안팎으로 많은 성과를 이루었다고 자평한다.

현대중공업 입찰 참가 제한 유예를 풀어냈으며,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공공병원, 외곽 순환 고속도로,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문제도 해결했다.

의정비와 국외 공무출장 심의 및 의결권을 시민에게 돌려드렸으며, 일하는 의회에 걸맞게 회기 일수를 대폭 늘렸다.

한배를 탄 동료의원이지만, 의원 간 만남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아쉬웠다.

집행부와도 소통이 부재했고, 언론과의 협력도 만족스럽지 않았다.

박병석 신임 울산시의장 "코로나에 피폐해진 시민 보살피겠다"

-- 가장 관심을 갖고 해결해야 할 울산시 현안은.
▲ 당장 급한 불은 코로나19 사태의 안정적인 관리와 피폐해진 시민의 삶을 보살피는 것이다.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어렵게 되살아난 내수 시장이 다시 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울산시 차원에서 가용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하나하나 점검하고, 즉시 이행 가능한 부분은 신속하고 과감하게 이루어지도록 만들겠다.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재도약의 확실한 발판이 되도록 협조와 지원을 하겠다.

조선·석유화학·자동차 산업은 물론 수소, 미래 차 등 신성장동력 산업의 빠른 성장에도 힘을 보태겠다.

-- 후반기 의회 어떻게 이끌고 가고 싶은지.
▲ 집행부 정책과 사업이 울산과 시민을 위해 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감시자로서 역할뿐만 아니라 조력자로서도 혼신을 다해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주겠다.

논의와 결정 과정에서 단 한 사람의 의원도 소외되지 않도록 투명성과 공평성을 높이겠다.

원 구성 과정에서 야당과 다소 껄끄러운 부분이 있었지만, 인내심을 갖고 지속해서 대화할 생각이다.

야당 목소리도 가볍게 여기지 않고, 타당성이 있는 주장은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다.

역지사지 마음으로 함께 한다면, 소통과 협치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 후반기 의회에서 반드시 추진하고 싶은 사업은.
▲ 의원 자질과 능력을 향상하고, 도덕성과 청렴성을 더욱 높여 신뢰와 애정을 받는 울산시의회로 만들고 싶다.

계층별 분야별 전문가를 초청해 현장 목소리가 정책으로 이어지도록 자리를 마련하겠다.

젊은 층이 소외당하지 않도록 청년 정책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역 구석구석을 함께 돌아보는 가칭 '의회와 함께하는 울산 한 바퀴'도 시도해 볼 생각이다.

가령 울산 12경을 함께 둘러보면서 문제점은 무엇인지, 개선책은 어떤 것인지도 살펴볼 방침이다.

-- 시민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은.
▲ 경제 문제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시민 모두가 심신이 지쳐있는 상태다.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해결될 문제라는 믿음을 갖고 조금 더 인내하고 배려하는 더불어 살기 좋은 울산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

박병석 신임 울산시의장 "코로나에 피폐해진 시민 보살피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