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논란을 산 "남자는 철이 없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이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하려던 것"이라면서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바이오헬스를 주제로 강연하던 도중 '남자는 엄마가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 나이를 먹어도 철이 없다'고 말해 정치권 등에서 논란을 샀다.

이 의원은 한국 산후조리시스템의 강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인생에서 가장 감명 깊은 순간 중 하나는 소녀에서 엄마로 거듭나는 순간"이라며 "남자는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해 철이 없다"고 말했다. 국내 산후조리원 문화에 대해선 "가장 감동적인 변화의 순간에 대접받고 배려받으며 그 변화를 겪고 싶은 게 당연한 욕구"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나왔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여성만을 출산 육아의 책임을 진 존재로 몰고 아버지 역할은 폄하했다"며 "비혼이나 난임 부부에 대해 공감도 배려도 없는 차가운 분이었나 다시 보게 된다"고 지적했다. 산후조리를 욕망이나 로망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나왔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출생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면서 출생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고 아빠의 역할, 책임, 경험을 경시하는 것"이라면서 "점잖은 막말에 불과하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공개 사과했다. 이 의원은 "강연 중 일부 발언이 많은 분께 고통을 드렸다"면서 "부족함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씀드리고 감사드리고 싶었는데 정작 어머니를 비롯해 세상의 여성이 겪는 고통과 희생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아이를 낳고 키우는 과정이 여성만의 몫일 수 없다"면서 "시대의 변화와 국민 한분 한분의 삶을 더 세심하게 살피고 챙기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