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 교재보고 통일부와 정부는 쓰레기라 비판"
"김정은, 이미 유엔 국제형사재판소 고소된 상태"
"文 대통령에 대해서도 같은 형식으로 고소 진행할 것"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대북전단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대북전단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탈북민 출신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사진)는 "육군사관학교 교재로 쓰이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담은 소책자를 대북전단으로 보내는데 청와대와 통일부는 쓰레기라고 한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유엔 인권위원회에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상학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평화적으로 대북 전단을 보냈는데 범죄자가 되는 대한민국이 정말 한 번도 체험해보지 못한 나라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2006년부터 15년째 대북전단을 보내면서 그동안 합법적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알리는 일을 했는데 행정부와 경찰이 난리"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유엔 인권위원회에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시민단체 여러 곳과 우리가 합동해서 유엔 인권위에 고소하려고 한다"면서 "사회적 약자인 탈북자를 탄압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박탈한 만큼 이미 고소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찬가지로 유엔 인권위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전날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로 박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박 대표는 이에 대해 "이명박 정부 때도 남북교류협력법에 따라 고소당한 적 있지만 법원에선 무죄를 선고했다"며 "대북전단 보내는 것을 문재인 정부처럼 이렇게 무자비하게 막은 정부는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주 원내대표와 면담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유엔 인권위를 통해 미국 쪽에서 진행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도 유엔 국제형사재판소에 고소된 상태인데 김정은 위원장과 똑같이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는 질문엔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생명과 안보를 위협하는 게 저 박상학인가"라면서 "대북전단은 어디서 보내는지도 모르고 1분이면 보이지도 않는다. 조용히 북한에 가서 떨어지는데 누가 누굴 위협하나"라고 반문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대북전단을 들어보이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대북전단을 들어보이며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상학 대표가 이끄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2일 정부 경고 조치에도 기습적으로 대북전단을 추가 살포하는 정황이 포착된 바 있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달 1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의 대북 전단 및 페트병 살포 행위에 대해 서울경찰청에 수사를 의뢰, 경찰은 같은달 26일 이들 단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