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추장관, 尹선대본부장 같아…김여정처럼 후계자 되고 싶나"
통합, 윤석열 흔들기에 맞불…추미애 해임건의안 주장도

미래통합당은 1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으로 수사팀과 갈등을 빚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윤 총장과 첨예하게 대립 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윤석열 때리기를 계속하면 결국 윤석열을 키워준다.

추 장관이 지금 윤석열 선거대책본부장 같지 않느냐"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윤 총장이)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는 추 장관 발언에 대해 "잘라 먹었다는 북한에서 주로 쓰는 말인데, 김여정처럼 후계자가 되고 싶은 것 아니냐"며 원색 비난했다.

이어 "윤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넣은 사람"이라며 "권력이면 이 정권이든 저 정권이든 똑같은 권력"이라고 강조했다.

조해진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언유착' 의혹을 둘러싼 충돌에 대해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총대 메고 때리는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보조를 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검찰이 완전 정치권력 투쟁판이 됐다.

콩가루 집안 같은 느낌"이라며 "어쩌다 우리 검찰이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당 출신의 무소속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이 야권의 대선주자 1위가 된 것은 현 정부의 안하무인식 언행에 대한 반대급부"라며 "정부 여당은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율사 출신 의원들도 이날 모임을 갖고 추 장관에게 날 선 비판을 가했다.

박형수 의원은 "총장에 대한 지휘권 행사가 요건이나 절차에 맞지 않는다"며 추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주장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검찰총장의 지휘를 절반이 아닌 전부를 잘라먹은 이성윤 지검장에 대해 추 장관은 어떤 입장을 보일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