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남자는 엄마가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서 나이를 먹어도 철이 없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이낙연 의원이 출산과 육아에 대한 차별적 발언을 했다. 점잖은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출산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면서 출산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는 것"이라며 "출산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거나 난임인 부부 등 다양한 형태의 삶 역시 배제시킨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후조리를 대접과 배려로 생각했다니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산후조리는 회복하기 위한 과정"이라면서 "출산 후 신체의 모든 기능이 온전치 않기에 쇠약해진 몸 상태에서 산후조리를 잘못하면 우울증, 골다공증, 저혈압 등 위험이 높아진다. 그러나 여성들은 사회적 편견 등으로 인해 제대로 된 산후조리의 시간을 갖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어 "여성들의 삶에 조금만 관심을 가졌다면 '점잖은 막말'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혹시라도 '의도하지 않았다', '뭐가 문제인지 몰랐다'는 말은 하지 않길 바란다. 이낙연 의원의 진심어린 사과와 성찰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의원은 이날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의 주최로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 강연에서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명 깊은 순간은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그 순간"이라며 "남자는 엄마가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서 나이를 먹어도 철이 없다"고 했다.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는 "중국 중산층 산모들의 로망 중 하나는 강남에서 산후조리 받는 것"이라며 "그런 가장 감동적인 변화의 순간에서 무엇인가 대접받으면서 그 변화를 겪고 싶은 것은 지극히 당연한 욕구"라고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