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내주 당대표 출마 선언…"당 역할 더 무겁게"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내주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다.

김 전 의원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다음주에는 (출마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김 전 의원은 오는 6일 출마 선언을 계획했지만,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이 7일 거취를 표명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일정을 조율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이 의원 측과 (일정을) 상의할 것"이라며 "이런 부분은 서로 예의를 차려주는 게 맞다"고 부연했다.

출마 메시지에 대해서는 "결국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국가, 책임지는 당이라는 컨셉으로 풀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자에 대한 강한 책임감을 넘어서서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의 총체적 삶에 대해서 책임지고 어떻게 국가 운영을 설계할 것인가 등 당도 거기에 맞춰 지금까지보다 훨씬 더 역할을 무겁게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화 논란에 대해서는 "취업 자체가 정말 좁은 문이라는 취업준비생들의 불안함이 터져 나온 것"이라며 "을과 을이 서로 싸움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구의 인식이 잘못됐다고 싸울 게 아니라 문제의 근본을 정확히 진단하고 사회적으로 좋은 일자리는 많이 만드는 등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올해 확실히 취업자 숫자가 줄었는데 코로나 세대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문한 고(故) 임기란 전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상임의장에 대해서는 "30년 동안 민주화 운동, 인권운동을 개척하고 지켜온 분"이라고 추억했다.

한편 김 전 의원의 후원회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인 김원기 전 국회의장이 맡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김 전 의장이 좌장을 맡았던 국민통합추진회의에서 함께 활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