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은 1일 삼국유사 초기본 복원 목판을 안동 국학원에서 군위 삼국유사 테마파크로 이관했다고 1일 밝혔다.

삼국유사 초기본 복원 목판, 군위 테마파크로 이관

삼국유사 테마파크가 개장한 이 날 삼국유사 목판 이관 행사가 열렸다.

군위군은 2015년 예산 34억원을 들여 삼국유사 목판 복원사업에 들어가 이듬해 2월 삼국유사 조선 중기본 116개 판을 완성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조선 초기본 114개 판을 완성함으로써 삼국유사 목판 복원사업을 마무리했다.

목판 크기는 가로 62㎝, 세로 28.6㎝, 두께 4㎝로 한장당 무게는 2.3㎏이다.

복원된 조선 초기본과 중기본은 그동안 안동 국학원 장판각에 보관돼왔다.

군위군은 이날 삼국유사 테마파크 개장에 맞춰 초기본을 테마파크 가온누리관 수장고로 옮겼다.

군위군 관계자는 "삼국유사 테마파크와 삼국유사 목판을 보유한 데다 추후 삼국유사면(고로면에서 명칭 변경)이 생기게 돼 군위군이 삼국유사의 고장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