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시간에 문학 감상을"…청도군청 민원실에 문학자판기

"민원실에서 대기하는 시간에 짧은 문학 작품을 감상하세요.

"
경북 청도군이 주민을 위해 군청 민원실에 '문학자판기'를 설치해 눈길을 끈다.

1일 군에 따르면 문학자판기는 민원인이 자판기 화면을 터치해 시나 소설, 수필 장르를 선택한 뒤 6가지 주제 가운데 하나를 고르면 해당 분야 작품의 일부 또는 전체가 영수증 형태의 종이에 찍혀 출력되는 장치이다.

6가지 주제는 사랑, 도전, 휴식, 즐거움, 위로, 성공이다.

문학작품이 출력되는 종이 하단 여백에 청도 관광지·행사·축제 소개 등 군정 관련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주민들은 민원 처리 대기 시간에 인쇄된 문학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청도군 관계자는 "문학자판기가 바쁜 일상 속 여유와 자투리 학습의 즐거움을 주고, 독서문화를 정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