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유럽연합(EU)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유럽연합(EU)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일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미·북 간 대화는 미·북 정상회담을 뜻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EU가 남·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는 데 감사드린다"며 "북·미 간 대화 노력에 있어 EU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이나 북한과 물밑에서 조율한 바가 있나'란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