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남자는 엄마가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서 나이를 먹어도 철이 없다”고 말하는 바람에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 의원은 1일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의 주최로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 강연에서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명 깊은 순간은, 이것도 이낙연의 학설인데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그 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코로나 사태 이후 변화에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 중산층 산모들의 로망 중 하나는 강남에서 산후조리 받는 것”이라며 “그런 가장 감동적인 변화의 순간에서 무엇인가 대접받으면서 그 변화를 겪고 싶은 것은 지극히 당연한 욕구”라고도 했다.

이같은 발언은 출산한 여성을 추어올리고 한국의 산후조리 시스템을 자랑하는 의미에서 나왔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출산을 포기하거나 난임 부부, 딩크족, 비혼 등을 소외시키고 남성의 육아 참여가 늘어나는 현실을 고려하지 못한 구시대적 발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산후조리를 단순히 여성이 받는 ‘대접’으로 취급했다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네티즌들은 이 의원 발언에 "아이를 열 낳아도 철 안드는 여자도 있고 열살 남자애도 철 들 수 있고 인간 나름이다", "불임 부부는 평생 철이 안든다는 건가"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트집 잡을 일도 아닌데 논란을 만드는 것 같다. 엄마들 치켜세우느라 한 소리에 불과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