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문 발표식 15분 전 취소…김명환, 내부 반발 못이긴 듯
이재갑 "앞으로 어떻게 할 지는 노사정 지혜 모아 진행"
민주노총 불참에 22년만 국난 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종합2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불참 선언에 일단 무산됐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노사정 대표자들은 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총리공관 삼청당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을 열고 합의문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의 불참 통보로 예정시간 15분 전에 행사가 취소됐다.

전날 노사정 간 극적인 타결로 합의문까지 마련된 상태였지만,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내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결국 서명식 불참을 선언했다.

행사장에는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나머지 5개 참여 주체들이 이미 자리한 상황이었다.

김명환 위원장은 내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직을 걸고 노사정 합의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지만 최종 설득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당장은 민주노총의 최종 입장을 포함해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불참에 22년만 국난 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종합2보)

이 장관은 협약식 취소 직후 "민주노총의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위원장이 참석하지 못해 서명식을 진행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어떻게 할 지에 대해서는 노사정이 더 지혜를 모아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까지 참여하는 노사정 주체가 국난 극복을 위해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것은 1998년 외환위기 이후 22년만의 일이어서 관심이 쏠려왔다.

노사정 대표자 회의는 지난 5월 20일 정 총리 주도로 첫발을 뗀 후 42일 동안 노동부 주재 하에 실무급 회의 14차례, 부대표급 회의 5차례를 열어 논의를 이어왔다.

정 총리는 논의가 지지부진 하자, 지난달 18일 대표자급 회의를 재차 열어 노사에 결단을 촉구했고, 참석자들은 6월 중 합의하는 방안에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애초부터 원포인트 노사정 대화였던 만큼 민주노총이 최종 불참하면 무산되는 것"이라며 "아직 최종 무산은 아니며 추가 논의나 설득 작업을 이어갈 것 인지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불참에 22년만 국난 극복 노사정 합의 무산(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