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적 권력구조 바꿔야"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은 8번째로 실패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사진=뉴스1]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은 8번째로 실패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사진=뉴스1]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은 8번째로 실패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무성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2차 세미나에서 "그동안 대통령들은 '나 혼자 잘해서 내가 권력을 잡았다' 하다가 다 실패했다. 제왕적 권력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나 혼자 다하겠다'고 한 대통령은 권력 독점 때문에 한 사람도 성공한 사람이 없고, 문 대통령도 똑같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전 의원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의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전제로 협상을 해 왔으니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렇게 단순한 논리를 갖고 자기 고집을 꺾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할 일은 실패한 외교안보 라인 전면 교체다. 9·19 군사합의 전면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면서 "한미 동맹 강화를 문 대통령 입으로 선언해줄 것을 촉구한다. 이걸 해결하려면 다음 대선에서 우리 우파 세력이 이기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주자 조사에 포함되자마자 3위가 된 데 대해서는 "상당히 의미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 소신과 의지를 가지고 굽히지 않고 나아가는 지도자를 국민이 원하고 있다는 현상"이라면서도 "(윤석열 총장이) 아직 공무원이기 때문에 현상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신중론을 폈다.

김무성 전 의원은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을 (여권이) 때릴수록 더 커질 것"이라며 "(당 내 대권주자에게도) 큰 자극이 될 거다. 좋은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낮지 않나"고 반문하며 "아무 의미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더 좋은 세상으로'는 김무성 전 의원을 주축으로 꾸린 포럼이다. 격주로 포럼을 진행하며 원외에서 보수 대권 주자를 키워내는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로 출범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