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은 30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씨 1심 판결에서 정경심 교수와 공모 관계를 상당 부분 무죄 판단한 것과 관련, "검찰 시나리오가 허구적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최강욱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고 "조 전 장관과 가족에 대한 수사의 정당성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적었다.

황희석 최고위원도 "수사검사들은 '코링크 횡령 주범은 정경심 교수여만 한다'고 굳게 다짐하고 있을 것"이라며 "결론을 내놓고 한 수사, 목적이 따로 있는 수사에 관여한 검사들은 솔직히 말해 검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똥인지 된장인지 꼭 먹어봐야 아는가"라며 조 전 장관 관련한 검찰 수사의 부당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