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주최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서 주장…"4대 강국 벽 넘어 세계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반도세력론'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송 의원은 30일 연합뉴스가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주최한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주제 발표를 통해 "대륙세력과 해양세력을 한반도에서 융합해내야 한다"며 반도세력론을 거론했다.

송 의원 설명에 따르면, 반도세력론은 해양과 대륙 세력 중 한쪽을 선택해 그편에 서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한반도를 둘러싼 4대 강국의 각축 상황을 이용해 우리 국익에 유리하게 끌어들여야 한다는 이론이다.

[평화심포지엄] 송영길, '해양-대륙세력 융합' 반도세력론 강조

송 의원은 "우리는 왜 한쪽에 붙어 비주체적인 전초기지가 되려 하느냐"고 반문하며 "대한민국은 4대 강국의 벽을 넘어 세계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계기로 "미국도 별거 아니구나.

유럽도 별거 아니구나 하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진단했다.

송 의원은 또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미국의 우월성 신화가 무너졌다"며 "우리에게 주도적 기회의 창이 열렸다"고도 말했다.

이와 함께 송 의원은 한반도 평화 전략 구상의 일환으로서 남북 정상 간 신뢰를 재확인하고 대화 채널을 복구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이 북미협상에 의존하지 말고 협상안을 제시해 북핵 문제를 주도하며 남북·다자협력을 통한 인도적 협력사업도 추진하자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