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이상민·박범계·홍성국·강준현 의원 등 참석
민주 세종의사당특위 첫 회의…"건립계획 조속히 확정해야"

더불어민주당 국회 세종의사당추진특별위원회(세종의사당특위)가 세종의사당 건립 계획을 이른 시일 내에 확정키로 했다.

30일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의사당특위는 이날 공동위원장인 이해찬 대표와 이상민 의원을 비롯해 박범계·홍성국·강준현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세종의사당 건립 추진 전략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해 국회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 회의 차원의 공청회를 열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로 했다.

설계 공모 등 설계비 예산 집행을 앞당기기 위해 입지·규모·사업 주체 등이 담긴 세종의사당 건립계획을 서둘러 확정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세종의사당 건립에 대한 의지 표명을 위한 현장 방문과 토론회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상민 공동위원장은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하고 국토 12% 면적에 국민 절반이 사는 것은 비정상"이라며 "세종의사당 추진이 국회와 정부 간 업무연계를 강화하고, 수도권 집중 현상을 타파해 자치분권과 균형 발전의 시금석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