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고위 공직자 상당수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과 달리 다주택자 신분을 유지하는 것을 두고 "공직자들이 솔선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도권 다주택자들에게 집을 팔라고 했는데 부응한 분이 거의 없다'는 무소속 이용호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대답했다.

정 총리는 '정부 인사도 정책에 부응을 안 하니 투기 세력이 비웃고 집값도 폭등한다'는 이 의원의 언급에 "정부도 나름대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근본적으로 너무 많은 유동성이 시중에 풀려 있다"며 "국제적인 저금리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서 이렇게 많이 풀린 돈이나 개인의 돈이 갈 곳을 찾지 못하고 부동산 쪽에 몰린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많은 노력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그런 상황도 일부 나타나고 있다고 보여 전체적으로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