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 원장에 임명된 지상욱 전 의원은 30일 "국민에게서 얻는 데이터로 새로운 정치의 물결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지상욱 신임 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을 위하고 통합당을 살리고 대선 승리의 기반을 만드는 여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밝혔다.

지 원장은 "우리가 추구해야 할 일은 어떻게 하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 사랑과 지지를 받느냐는 것"이라며 "신뢰 회복이야말로 2022년 대선에서 수권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공학도 출신인 그는 "실리콘밸리에서 수학하고 연구 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과학적 데이터가 뒷받침되는 정책으로 국민에게 소구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 원장을 임명하면서 "데이터 정치, 정책적 선도로 창의적 대안을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김은혜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 원장과 함께 임명한 김수민 홍보본부장에게 "당명 개정을 포함해 당의 면모를 개선하는 데 주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지상욱 여연 원장 "국민의 데이터로 대선승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