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30일 원희룡 제주지사의 대권행보에 대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원희룡 대권행보, 시기적으로 부적절"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제11대 제주도의회 전반기 의장직 퇴임에 맞춰 도의회 의장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 의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소비는 최저로 떨어져 있고, 도민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상황인데 원희룡 지사는 대권의 꿈을 위해 자리를 자주 비우고 있다"며 "제주의 현안에 집중해도 모자랄 판인데 어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겠나"라며 원 지사의 잦아진 대권 행보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이어 김 의장은 "두 마리 토끼를 쫓을 것이 아니라 한 마리를 잘 키워 풍요롭게 만들어야 한다.

그럼 토끼 주인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며 "적어도 70만 도민을 편안하게 한 다음 대권을 말해야 정상이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다만 김 의장은 ""원 지사의 대권행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임기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김 의장은 도의회의 인사권 독립, 지속가능한 발전 국제 콘퍼런스의 개최 등을 임기 동안의 최대 성과로 꼽고, 행정사무조사의 원만하지 못했던 진행과 관리보전조례의 본회의 부결 등에 대해서는 아쉬워했다.

김 의장은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 "스스로 가두진 않겠다"며 "남은 2년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고, 도민들이 그에 대한 좋은 평가를 내려 길을 열어준다면 그 길을 가겠다"며 도지사 선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