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정규직 2배 임금 불공정" 논란
김두관 "오해로 시작된 인국공 논란 커져 아쉽다"
"김두관 비롯 민주당 의원 연봉, 보좌관 수준으로 낮춰라" 국민청원도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해 “오해로부터 시작된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말한 후 논란이 커지자 이에 대해 해명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제가 정치권에 요청하고 싶은 것은 미래통합당 등이 논란을 키우는 일이 아니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든지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관련한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 일”이라며 “한정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극단의 경쟁은 결국 자유를 분열시키고 병 들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금 더 배웠다고 2배 임금 불공정' 발언에 비판이 이어지자 “좋은 일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현실에서 심각한 ‘고용 절벽’에 마주 선 청년들의 박탈감은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취준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매우 차별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정하지 않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며 “2019년 기준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평균 연봉은 9100만원에 달한 반면, 이번에 정규직 전환하는 분들의 연봉은 3850만원 수준으로 설계됐다고 한다”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사정이 이런데도 20만 명이 넘는 분들이 국민청원에 서명한 것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조중동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온갖 차별로 고통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 때문이다”고 화살을 언론탓으로 돌렸다.

이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 검색 직원 중 자회사로 옮겼거나 옮길 예정인 직원들이 현금성 복리 후생비를 포함해 약 4,300만 원을 받는다"라고 팩트체크했다.

하 의원은 지난 6월 1일과 오는 7월 1일 기준으로 인국공 자회사로 채용될 보안 검색 직원 평균 연봉이 3,985만 원, 복리후생이 335만 원으로 총 4,285만 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낮추려고 하는 연봉에 있지 않다"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반대가 아닌, 과정의 공정성인데 청와대는 여전히 헛발질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더라도 일자리만 전환해야지, 특정 사람까지 자동전환하는 건 명백한 특혜다. 새로 생기는 정규직 일자리는 모두에게 개방하고 공정 경쟁해야 한다"라는 주장을 이어갔다.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으로도 번졌다.

청원자는 "김두관 의원님이 말하신것처럼 조금 더 배웠다고 두 배 받는건 억울하다"면서 "같은 의견 가지신 민주당 의원분들 연봉 보좌관 수준으로 낮춰주시고 받는 특권들도 내려놓으시면 혈세 절감도되고 민주당 정책의 진심도 느껴질 듯 하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조금' 더 배웠다고 실질적으로 발로 뛰는 보좌관분들과 차별받는게 말이 되나"라고 덧붙였다.

서울대 게시판 스누라이프에는 "로또 취업이 공정한가. 문 정부 이후 취업난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최저임금 올리기, 실업급여 퍼주기 등 취업난 가속화 시키는 정책만 펴고 가뜩이나 취업하기 어려운데 공정성 따위 어디다 팔아먹고 뭐가 오해라는 거냐"라는 김 의원 비판 글이 게재됐다.

또 다른 작성자는 "민주당이 한 말이 매번 오해고 잘못 이해한 거라고 하면서 다른 사람들 바보 취급하지 말고 자꾸 반복되면 스스로를 한번 돌아봐라"라는 일침을 남겼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