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통합당 사임계 보류…"여러 상황 검토 중"

박병석 국회의장이 상임위원 강제 배정에 반발해 제출한 미래통합당의 사임계를 수리하지 않은 것으로 30일 파악됐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임계를 접수했지만 처리하지 않고 갖고 있을 것"이라며 "여러 가지 상황을 보며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전날 여야 원 구성 협상이 결렬된 이후 국회는 사실상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어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전 상임위원장을 민주당 의원들로 선출했다.

통합당이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자 박 의장은 각 상임위에 통합당 의원들을 강제 배정했다.

통합당은 이에 반발해 전날 상임위원 사임계를 제출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