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은 30일 한반도 평화 의제와 관련해 "국제사회 협력을 위해 의원 외교를 활성화하고 여건이 허락된다면 남북 의회 교류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주최한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통해 "국회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담대한 길을 걷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남북 관계가 숨 고르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럴 때일수록 평화를 위한 걸음을 멈춰선 안 된다.

속도를 조절할 수는 있어도 중단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K-방역으로 전 세계의 호평을 받았다"며 "북한과 새로운 협력의 길을 모색할 기회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박 의장은 "갈수록 북한의 핵기술은 고도화될 것이고, 그만큼 우리가 선택할 길도 좁아질 수 있다"며 "한반도 평화라는 최종 목적지에 가기 위해 남과 북이 주체가 돼 함께 걸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을 향해선 "'닫힌 자주'가 아닌 '열린 자주'의 길에서 만나자"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한반도 평화 여정은 국민의 지지와 든든한 한미 동맹, 우방의 협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한미동맹도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peace-keeping) 동맹에서 평화를 만들어가는(peace-building) 동맹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