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운영'…아산시, 시 시설관리공단 엄중 경고

충남 아산시는 시 산하 시설관리공단에 대해 부실 운영 책임을 물어 엄중 경고했다고 30일 밝혔다.

공단은 아산시감사위원회가 올해 초(1월 13∼2월 11일) 실시한 재무감사에서 임직원 가족과 수의계약 체결에 따른 행동강령 위반, 임금협약 이행 절차 위반, 하자검사 관리와 물품 관리 업무 소홀 등 13개 사항을 지적받았다.

시는 15건의 처분 요구(시정 1, 주의 11, 통보 2, 개선 1건)와 함께 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전반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 이행하도록 지시했다.

행동강령 규정을 위반한 임직원들에 대해 자체 조사를 통한 징계 등을 요구, 현재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다.

시는 3년마다 시행하는 정기 감사 외에 수시 감사도 실시, 담당 부서별 소관 사업에 대해 연 2회 주기적인 관리 감독을 하기로 했다.

아산시 시설관리공단은 2015년에 설립된 공공기관으로 생활자원처리장, 공영주차장, 영인산자연휴양림, 시민체육관, 공영버스 등 시설을 수탁받아 5개 분야 12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