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환경 유해인자 컨설팅·노후주택 보수·공기청정기 렌탈 지원
환경부-국토부, 취약계층 지원 공조…대구 100가구 대상 첫 협업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주거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위해 각 부처의 전문성을 살린 주거복지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양 부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에 거주하는 국토교통부 '수선유지 급여사업' 대상자 중 100가구를 선정해 실내환경 유해인자 컨설팅을 해 주고 일부 가구에는 공기청정기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는 하루 뒤인 7월 1일부터 실내공기질 측정분석원과 환경보건 상담사를 해당 취약계층 100가구에 파견해 실내환경 유해인자를 진단·측정하고 오염물질 저감 및 관리방안을 안내한다.

국토교통부는 실내공기질 진단이 끝난 노후주택을 노후도에 맞춰 보수한다.

개선공사 후에도 외부적 요인 등으로 실내환경 개선 효과가 낮은 15가구에는 환경부가 사회공헌기업에서 후원받은 공기청정기의 렌탈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양 부처가 각각 수행하고 있던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수요자 중심으로 통합해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환경부는 사회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위해 환경보건 전문인력이 저소득가구와 장애인가구 등 1천700가구를 직접 방문해 실내 공기질을 진단해주는 환경복지서비스사업을 200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안정적으로 주거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자가 노후주택을 개량해주는 '수선유지 급여사업'을 2015년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진행 중이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국민 중심의 칸막이 없는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첫 협업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대구지역 취약계층의 정책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조하고, 또 사회 취약계층 환경보건 서비스 사업도 차질없이 진행해 환경 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국토부, 취약계층 지원 공조…대구 100가구 대상 첫 협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