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원이 대전시의 하수처리장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청주시의원 "현도주민 피해…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안 돼"

박완희 의원은 30일 열린 청주시의회 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대전의 시민사회가 반대하고, 청주 서원구 현도면 주민도 반대하는 대전하수처리장의 유성구 금고동 이전은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금고동 하수처리장 예정지 맞은편의 현도면 중척리는 금고동 쓰레기 매립장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 수십 년간 악취로 고통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고동에 다시 하수처리장이 들어오고, 3년 후 매립장이 확대된다고 하니 현도면 주민의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유성구 원촌동에 있는) 현재 대전 하수처리장의 용량을 고려하면 시설 전체를 이전하지 않고, 시설 현대화로도 하수처리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대전 시민·환경단체들도 악취시설만 보강하면 큰돈 들이지 않고 현재의 하수처리시설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시는 7천500여원을 투자해 원촌동의 하수처리장을 2025년까지 금고동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그러나 현도면 주민들은 "마을과 직선거리로 700m 남짓 떨어진 곳에 하수처리장이 들어서면 피해가 불 보듯 뻔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