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검색 요원 전환은 3년 전부터 준비됐던 현안"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2일 중앙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을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2일 중앙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을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이른바 '인국공 사태'라 불리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 검색 요원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오해로부터 시작된 논란이라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30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미래통합당을 거론하며 "통합당은 제1야당이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엄중한 상황에도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지 않은가"라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든지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해소한다는 정책적 대안은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제가 주장하는 것은 큰 원칙으로 보면 노동시장이 양극화돼 있는 상태로 계속 흘러가서는 안 된다는 점"이라며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사실 3년 전부터 준비됐던 현안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말씀드렸던 것은 토익 만점, 컴퓨터활용기술 1급 국가자격증 우수한 인력들이 한 3500만원 전후의 평생 직무가 바뀌지 않고 보안 검색만 하는 거기에 가겠는가 라는 것"이라며 "그렇게 몇 년씩 준비하는 분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에 (지원하면 된다). 보안 검색 요원은 완전히 직무가 다른 것인데 그걸 섞어 이야기하면서 혼란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비정규직 1900명, 보안 검색 요원의 정규직화가 공정하지 못하다, 취업 기회를 막았다고 하는데 스펙을 관리하면서 공공기관에 정식 정규직으로 하는 것하고는 영역이 다른데도 불구하고 이게 섞여서 논란이 컸던 것 같다"면서 "근본적으로 우리 사회가 여러 어려움 때문에 청년 일자리가 부족한 데서 기인한 것"이라고 짚었다.

김두관 의원은 "사실 좋은 일자리로 말하는 연봉 7000만~8000만원은 1년에 7만2000명 정도 (노동시장에) 진입이 가능하다"며 "실제 청년들이 70만 명씩 (취업시장에) 나오기 때문에 어마어마한 미스매치가 발생되고 어려움이 있다"고 부연했다.

김두관 의원은 앞서 지난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정성 논란과 관련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언급해 논란에 휩싸인 된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