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민주당 의원 "상임위 열어 3차 추경예산"
통합당 103명 전원 상임위 사임계 제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 상임위원장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 상임위원장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민주당이 상임위를 독식한 데 대해 "전체 상임위를 열어, 시급한 3차 추경예산 심사까지 마쳤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은 ‘더 이상 원구성을 미룰 수 없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선출해 원구성을 마무리지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원구성이 마무리되자 곧바로 전체 상임위를 열어, 시급한 3차 추경예산 심사까지 마쳤다.

윤 의원은 "21대 전반기 환경노동위원인 저는, 떨리는 마음으로 첫 질문을 했다"면서 "환경부 장관에게 '사용후 일회용 마스크 처리문제', '아프리카돼지열병 남북공동방역대책'을, 고용부 장관에게 '방송작가, PD 등 특수고용 노동자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방안', 'ILO 필수협약 비준'에 대해 질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한 지원과 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 등 우리 사회의 ‘을’들의 일자리 문제인 '갑질', '괴롭힘', '인권 문제'에 이르기까지, 노동시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깊이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국민의 바람을 무거운 마음으로 등에 업고, 오로지 국민만 보고 코로나 시국을 헤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2년 만에 국회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했다.

이에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전원은 상임위원 사임계를 국회에 제출했다. 민주당 주도로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을 강행한 데 따른 반발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로 대한민국 국회는 사실상 없어졌고, 1당독재‧의회독재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연 전직 이사장이자 핵심 피고발인인 윤 의원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정의연 회계 부정과 안성 쉼터 관련 의혹에 대한 여러 건의 고발사건을 지난달 14일 형사4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한 뒤 정의연 사무실, 마포 쉼터 등을 차례로 압수수색했다.

윤 의원과 관련한 핵심 의혹으로는 △안성 쉼터 건물 매입 과정에 위법성이 있었는지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모금액 일부를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등이 꼽힌다.

김정재 통합당 의원은 시민단체들이 사업·결산·감사보고서를 반드시 공개하도록 하고 공인회계사의 감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윤미향 방지 3법 개정안’을 29일 대표 발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