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상임위원장 7개라도 받았어야 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여당의 17개 상임위원장 자리 독식과 관련 "상임위원장 7개,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받고 국회에 복귀하는 것이 그나마 그림이 나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협상론을 주장한 사람으로서 무척 안타깝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의원은 "끝없는 강경론은 막다른 골목을 만난다"며 "투쟁은 수단일 뿐"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오늘 조간에서 '등록금 반환 지원 추경 2,718억원 증액안 국회 교육위 통과'라는 기사를 보았다"며 "민주당은 우리에겐 '폭거'를 국민에겐 '착한 정치'를 반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우리가 볼 때는 당당한 모습으로, 다른 사람들이 볼 때는 빈손으로 국회에 들어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힘없는 서생은 국민들께 해 드릴 것이 없다"며 "서생의 문제의식을 상인정신으로 돌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민주당에게 상임위 몇 개 적선하듯 던져줄 그 날을 위해 분루를 삼키고 오늘을 인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