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극적으로 북한 준비됐느냐에 달려"…미 협상의지 부각·북한 호응 촉구
"완전한 억지 유지할 것"…상황 악화 차단하며 실무협상 선행 필요성 강조
비건, 美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그러지않을듯…외교문은 열려"(종합2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9일(현지시간) 11월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북한에 외교의 문이 열려있다고 밝혔다.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대북특별대표로서 미국의 협상 의지를 부각, 북한의 호응을 촉구하고 실무협상을 통한 비핵화 진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북한의 잇단 압박행보로 인한 상황 악화를 방지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싱크탱크 저먼마셜펀드가 주최한 '브뤼셀포럼' 화상 행사에 참석, 북미정상회담 전망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금과 미 대선 사이에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세계에서 대면 정상회담이 이뤄지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11월 미국 대선이 4개월여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물리적으로 3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그는 작년 2월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비롯해 북한 협상팀에 핵무기 관련 논의를 할 권한이 없었다면서 "그 정상회담에서 나온 결과는 어느 정도 예측 가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로 끝난 사실을 상기시키며 실무회담을 통해 도출된 합의를 토대로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미국의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북미협상은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의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교착이 이어지고 있다.

비건, 美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그러지않을듯…외교문은 열려"(종합2보)

비건 부장관은 외교를 향한 문을 계속 열어둘 것이라면서 "미국과 북한이 양쪽이 원하는 방향으로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과 합의를 하는 것은 우리(미국)한테만이 아니라 북한에 달려있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아주 견고하고 세부적인 계획을 제시했으며 북한이 우리와 협상에 관여한다면 우리는 아주 빨리 진전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라고 했다.

미국이 내걸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는 조금 다른 표현이다.

그는 북한이 상당량의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고 핵무기도 다수 보유한 것으로 공개 추정돼 왔다면서 "이 과정에서 우리의 과제는 북한이 외교적 과정을 허용하기 위해 이런 활동의 중단을 내켜하지 않아 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이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믿고 있으며 이는 러시아와 중국, 일본 등에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북한 정부가 실질적 조치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느냐에 달려 있다"며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다.

비건 부장관은 북한이 겪는 경제적 어려움의 가중과 북한 정권에 대한 강한 압박을 거론하면서 "(북한) 정권은 군사적 역량에 계속해서 우선적으로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우리로 하여금 완전한 억지를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고 우리는 그럴 것이며 아무도 이에 의문을 갖는다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해말 대북특별대표직을 유지하며 국무부 넘버2로 격상된 이후 공개 행사에서 북한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

이날도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이기는 했지만 대북협상을 실무적으로 총괄하는 대북특별대표로서의 무게감을 가지고 대북 메시지를 발신한 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