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정황상 김종인의 강력한 개입 있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원 구성 협상에서 여야 원내대표 간 가합의안이 최종 결렬된 것과 관련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있다"고 언급했다.

고민정 의원은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일일 진행자로 나서 진성준 민주당 의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러면서 고민정 의원은 원 구성과 관련해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가합의안이 부결된 것은 김 위원장이 과도하게 원내 상황에 개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며 "김 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들도 많던데 거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진성준 의원은 "정황으로 볼 때 김종인 위원장이 강력하게 개입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되는 지점이 있다"면서"2차 합의는 주말인 일요일 오후 합의가 됐고 통합당 의원총회 등 절차 없이 월요일 오전 10시에 곧바로 추인이 부결돼 버렸다"고 답했다.

그는 "그걸 보면 주호영 원내대표가 김종인 위원장에게 가합의안을 들고 갔는데 여기서 승인을 받지 못한 게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의원이 "한 사람의 뜻으로 이런 큰일들이 좌지우지된다는 게 우리가 앞으로 지향해야 될 부분은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라고 하자 진성준 의원도 "당연히 통합당 내부에서도 의총을 통해 추인 절차를 밟았어야 할 거라 보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실로 유감"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