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하반기 정책 최우선 순위도 방역…경제도 과제"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하반기 경제정책과 관련해 "최우선 순위는 방역이지만 큰 타격을 입은 경제를 살리는 어려운 과제도 앞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대응에 순식간에 상반기가 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금도 코로나19는 방역의 빈틈을 어김없이 파고들고 있다"며 "이에 맞서 취약지대를 선제적으로 찾아 방어하고, 해외유입 경계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수출과 내수 활성화에 매진하면서, 일자리와 기업을 지켜내고 사회 안전망도 촘촘히 보강하겠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이날도 국회에 조속한 3차 추경처리를 촉구하고, 내각에는 추경 통과에 대비해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본격 시작하는 휴가철과 관련해선 "코로나19로 국내 근거리 관광지 여행을 선호하면서 관광명소에 인파가 몰릴 것"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사고 대비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