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2017년 실종 사례 7건 발굴…중국서 체포돼 북송된 사례도

유엔이 북한 정부를 상대로 강제 실종된 주민 7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30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실무그룹)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1970∼2017년 북한 강제실종 피해자 7명 사례를 새로이 확인하고 명단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 실종 사례는 2017년 12월 20일 함경도 자택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전복란씨 실종 사건이다.

이외에도 1983년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체포돼 북한 인민보안성(현 사회안전성)으로 넘겨진 림용선씨, 1973∼1974년 사이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간 박중달씨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이번 정보공개 요청은 지난 2월 10∼14일 열린 유엔 제120기 회의에서 의결됐다.

실무그룹은 앞서 지난해 9월에도 실종자 35명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으나 충분한 답변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올해 2월 11일에는 대한항공기 피랍에 따른 실종자 11명에 대해 우려하는 서한을 보냈고, 지난 25일에는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납북자와 전쟁포로의 송환을 촉구한 바 있다.

실무그룹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 정부의 협조가 부족하다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실무그룹에 협조하기는커녕 편파적이고 정치적인 맥락에서 북한을 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 북한에 강제실종 7명 정보 요청…"비협조적 태도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