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역문화진흥 시행 5개년 계획 수립 추진

울산시는 30일 시청에서 제2차 지역문화진흥 시행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와 자문위원회를 열었다.

이번 용역은 2월 발표된 문화체육관광부의 제2차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의 포용과 혁신의 지역문화 비전을 바탕으로 추진됐다.

특히, 올해부터 2024까지 5년간 울산시가 지역문화진흥을 위해 추진해야 할 시행계획 비전과 목표, 추진 전략, 핵심과제 선정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사인 플랜비문화예술협동조합의 용역 결과 보고, 전문가 자문과 토의 등으로 진행됐다.

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제2차 시행계획 비전은 '생태와 일상 속에서 예술을 꽃피우는 시민 문화도시'로 삼고 '자연과 산업이 공존하는 생태문화 도시', '일과 여가의 조화를 통한 일상문화 도시', '시민과 예술인이 주도하는 문화 자치도시'를 목표로 설정했다.

전략과 핵심과제로는 '일상에서 누리는 문화예술', '건강한 문화예술 생태계 조성', '문화예술의 사회적 확산', '참여와 교류를 통한 문화혁신'이라는 4대 전략을 구상했다.

전략별 프로그램 콘텐츠, 공간 플랫폼, 인력 거버넌스 구축 같은 3대 핵심과제를 설정했다.

또 실천 사업으로는 기존 사업 등과 연계한 48개 사업을 제시했다.

울산 지역문화진흥 시행 5개년 계획 수립 추진

1차 시행계획은 기본적 인프라와 기반 조성 사업 중심이었다.

이번에 2차 시행계획은 울산시 특성을 반영한 특화된 문화 기반 조성, 하드웨어·소프트웨어·휴먼웨어를 연계한 통합 계획을 수립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 과제를 제시했다.

이렇게 해서 시민 문화 역량을 강화하는 입체적 기반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뒀다.

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고유한 지역 자원을 통합적으로 활용해 문화도시로서의 정체성과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심도 있는 시행계획안을 수립하기 위해 문화예술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을 구성했다.

또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 행정가를 대상으로 한 집단 심층 면접, 문화예술에 대한 시민 인식과 향유 등 설문조사와 토론회도 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