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구·군 대상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120억 투입

울산시가 국토교통부로부터 도시재생 뉴딜 사업비 120억원을 배정받아 7월부터 10월까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국토부가 2020년도 도시재생 뉴딜 사업 선정 방향을 담은 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청 가이드라인을 최근 발표했다.

올해 뉴딜 사업 선정 방향은 국비 예산 규모에는 변화가 없는 대신, 기존 공모 사업 비중을 줄이고 실행력 높은 신규 뉴딜 사업에 비중을 뒀다.

이에 따라 시는 원도심 도시재생을 촉진하는 지구 단위 개발 사업인 '혁신지구 사업'과 거점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지역 재생계획을 수립하는 '총괄 사업 관리자 사업', 도시재생 지역 밖 쇠퇴 지역에 생활 편의시설 공급 등을 추진할 수 있는 '인정 사업' 제도를 활용해 공모하기로 했다.

공모는 7월 1일부터 3일까지 구·군을 대상으로 활성화 계획을 먼저 받는다.

이어 8월까지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평가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국토부에 제출한다.

9월 중 국토부 도시재생실무위원회와 10월 말 도시재생특별위원회(국무총리 주재)를 거쳐 공모 결과가 나온다.

자세한 일정과 기준, 지금까지 선정된 구·군별 뉴딜 사업 정보는 도시재생 종합정보체계(www.city.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시정 10대 핵심 과제인 도시재생 사업은 이미 선정된 12곳을 대상으로는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고, 새 사업을 발굴하는 것도 목표"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시민 호응과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울산시, 구·군 대상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공모…120억 투입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인구 감소, 산업구조 변화, 무분별한 도시 확장, 주거 환경 노후화 등으로 쇠퇴하는 옛 도심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 도시 기능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단순한 주거 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토부에서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으로 매년 전국 100곳을 선정해 국비 1조원 규모로 추진해왔다.

올해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 질적 관리 강화와 새 뉴딜 사업 제도를 도입해 기존 공모 사업 50곳, 신규 뉴딜 사업 70곳으로 총 120곳이 선정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