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대체역 편입 신청받아
오는 10월부터 근무…3년간 보조 근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종교적 신념 등 양심의 자유에 따른 대체복무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헌법재판소가 '종교적 신념' 등에 따른 대체복무를 병역 종류로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지 2년 만이다.

30일 병무청은 이날부터 대체역 심사위원회 또는 지방병무청을 통해 대체역 편입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신청 대상은 현역병 입영대상자,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자, 복무를 마친 예비역 등이다. 현재 병역을 이행 중인 사람은 신청할 수 없다.

대체역에 편입된 사람은 오는 10월부터 대체복무 요원으로 소집된다. 교정시설에서 군사훈련 없이 36개월 동안 합숙 복무하며 급식·보건위생·시설관리 등의 보조 업무를 한다.

희망자는 입영일이나 소집일 5일 전까지 신청해야 하며, 현재 병역을 이행 중인 사람은 신청할 수 없다. 신청 시 △대체역 편입신청서 △진술서 △가족관계증명서 △부모 및 주변인 진술서(3인 이상) △초중고 학교생활 세부사항 기록부 사본 △신도 증명서(해당자만) 등을 제출해야 한다.

대체역 심사위원회 사무국에서는 신청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 조사와 현장·주변인 진술·신청인·보강 조사 등을 실시하며, 이를 바탕으로 5명으로 구성된 사전심사 위원회에서 심사한다.

이후 국방부 등 6개 기관에서 추천한 심사위원이 29명이 인용·기각·각하 등 최종 판단을 내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위 결정에 불복할 경우 행정심판 청구나 행정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다만 신청자의 '양심'을 판단할 구체적인 심의 기준을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사위 측은 조만간 별도로 위원회를 열어 독일·미국·대만 등 해외 사례, 전문가 의견 등을 바탕으로 이르면 내달 중순께 구체적인 심의 기준을 확정한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