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가상공간서 부동산·교통정보 확인…'스마트서울맵' 1단계

서울시는 3차원(3D)으로 가상의 서울을 구현한 '스마트 서울 맵'(S-MAP)의 1단계 구축을 완료해 다음 달 1일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 전역의 지형과 약 60만 동의 시설물을 3D로 구현한 이 지도는 해당 장소의 공시지가 등 부동산정보와 폐쇄회로TV(CCTV) 실시간 교통정보 등 행정정보를 결합해 보여 준다.

특히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와 연계된 472개 CCTV 실시간 교통정보는 민간이 제공하지 않는 차별화된 서비스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도서관, 보건소 등 공공건축물과 서울지하철 역사는 내부 모습까지 공개된다.

시는 이번에 지하철 역사 154곳, 공공건축물 54곳, 지하상가 2곳 등 210곳의 내부 모습을 공개하고, 8월까지 285곳을 추가해 총 495곳의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013년부터 청년일자리 육성 정책으로 추진한 '서울형 뉴딜일자리사업'을 통해 공공건축물과 지하철역사 실내정보를 구축해 왔다.

서울시는 또 드론 사진 등을 활용해 올림픽대로, 서울시청, 광화문광장 등 주요 장소의 모습이 2013년에서 2019년에 이르기까지 어떻게 변했는지 보여주는 시계열 비교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는 2013년부터 국토교통부와 시 자체 데이터를 활용해 서울의 3D 지도를 제공 중이며, 재작년 8월 네이버랩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서울 전역을 찍은 항공사진 2만5천장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3D 정밀지도를 최신화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스마트 서울 맵을 지속해서 고도화하고 다양한 스마트도시 서비스가 만들어지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