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여당의 상임위원장 독점 체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통합당은 일단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국회 일정을 거부하고 정책 투쟁 등으로 정부의 실책을 알리겠다는 방침이다.

의총은 대책 마련을 위한 끝장 토론 형식으로 진행되며, 경우에 따라 이날 밤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의사 일정에는 당분간 전혀 참여하지 않겠다"며 국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통합당, 비상 의원총회…상임위 독점체제 대응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