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GP 총격 이후 논의 본격화…GP 책임자를 현장지휘관으로
군, GP장 계급 '중위→대위' 격상 추진…"현장 대응력 강화"

군 당국이 비무장지대(DMZ) GP(감시초소) 책임자인 GP장의 계급을 중위에서 대위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9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GP 현장 대응 능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GP장의 계급을 한단계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과거부터 꾸준히 논의됐던 GP장 계급 격상은 지난달 3일 북한군의 GP 총격 대응 과정에서 '선(先)조치 후(後)보고' 지침이 적절하게 적용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본격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현장 지휘관은 현장을 지휘할 수 있는 대위부터 사단장(소장)급까지를 의미하는데, 현재 소대장급인 GP장(중위)이 현장 지휘관이 아니어서 즉각적인 대응 사격을 지시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북한군 총격 때 군은 GP에서 총성을 듣고 대응 사격 및 경고 방송을 하는 데 총 20여분이 걸렸다.

총탄 흔적을 발견하고 대응 사격을 하는 데는 10여분이 소요됐는데 GP에서 상급 부대로 보고하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시간이 다소 걸린 것으로 분석된다.

군은 당시 현장 지휘관(지휘 책임자)의 판단에 따라 대응 사격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GP가 속한 중대 중대장의 계급이 이미 대위인 상황에서 소대장급인 GP장까지 대위가 하면 지휘체계가 불명확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한다.

이에 GP장의 계급이 격상되면 전방부대 편제 등도 전체적으로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현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GP장을 현장 지휘관으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한다"며 "계급 격상이 결정되면 인사 판단에 따라 GP장을 맡을 대위의 연차 등도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