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의 원 구성을 위한 협상이 29일 결렬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만나 원 구성을 위한 협상을 벌였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