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당내 경선 불참…경선 결과도 아슬아슬, 탈락 측 표심이 변수
나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갈등 심화…30일 투표 관심

전남 나주시의회 8대 후반기 의장 선거를 놓고 의원 간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29일 나주시의회 등에 따르면 30일 오전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3일 다수를 차지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소수 정당과 일부 의원들의 반발에도 당내 경선을 강행해 의장 후보를 내정했다.

민주당 소속 이민준 도의원 등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된 당내 경선은 재선의 김영덕, 허영우 의원이 경합을 벌여 김 의원이 선출됐다.

투표 결과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으나 7대5로 표심이 아슬아슬하게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민주당 소속인 윤영근 부의장이 당내 경선에 불참하고 의장 선거에 나서기로 하면서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윤 부의장은 "제대로 된 지방자치의 실현은 특정 정당, 특정 정치인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운 것이 바람직하다"며 "오로지 시민만을 위한 의회가 돼야 한다는 마음에 의장 선거에 나서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나주시의회는 전체 15명 의원 중 민주당 소속이 13명, 민중당과 무소속 의원이 각 1명이다.

당내 경선에 참여했지만,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자리에서 배제된 일부 의원들의 반발 표심이 변수다.

당내 경선 결과가 박빙인 데다 경선 불참 의원까지 나오면서 시 지역위원회가 표 단속에 나서는 등 비상이 걸렸다는 말도 나온다.

한편 전반기 의장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후반기 의장을 놓고 민주당 소속 의원 간 각서까지 썼다는 말이 나오면서 말썽이 일었다.

각서 논란과 다수당의 횡포라는 지역 반발 여론을 의식해 급히 자유 선거로 변경했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