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태'를 두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는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억지 논리를 정당화하려고 허위사실까지 유포하느냐"며 김 의원을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김 의원님께서 인국공 보안검색 직고용되면 연봉 3500(만원)이라고 해서 그건 팩트일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사실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안검색이 직고용되면 연봉은 최소 4300만원 플러스알파가 된다"면서 "6월1일 인국공 자회사로 이미 채용된 보안검색 692명과 7월1일 기준으로 채용될 나머지 보안검색 직원들 평균연봉이 4285만원(연봉 3985만원, 복리후생 335만원)이기 때문이다. 자회사로 채용될 때가 4285만원이니 직고용하면 이것보다 높아져서 최소 4300만원 이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님 억지 합리화를 위해 거짓말을 한 거라면 청년들에게 당장 사과하시기 바란다. 연봉 3500(만원) 발언에 분노한 청년들의 제보가 끊이질 않는다"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정계개편 관련 당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정계개편 관련 당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의원은 또 "인국공 협력사 직원 이직률은 1.1%(보안방재 1.25%)로 대한민국 전체 평균(5.8%)의 5분의 1 수준이다. 이미 청년들이 선망하는 일자리가 이번에 직고용까지 되는 것"이라며 "이게 정확한 팩트다. 왜 청년들이 분노하며 공정한 정규직화를 외치는지 정확하게 알고 해결방안이 뭔지를 제시하시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전날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하태경 의원께서 그렇게 대단하다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검색인가"라고 썼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두관 의원은 "저는 평균 연봉 9100만원 정도로 설계된 인국공에 입사하려고 토익, 컴활(컴퓨터활용능력), NCS(국가직무능력표준)를 끌어안고 취업 재수를 마다 않는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의 목표가, 이번에 인국공에 정규직으로 채용되어 대략 연봉 3500만원 정도를 받게될 보안 검색 직원은 아니지 않느냐고 물은 것"이라며 "공사 취준생들이 합격해서 일할 분야도 아니고 자기들 몫을 빼앗는 것도 아닌데 왜 이분들의 직고용과 정규직화를 반대하느냐고 문제제기를 한 거다"라고 반박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