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원장 절충 가능성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만나 손을 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만나 손을 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29일 오전 21대 전반기 국회 원 구성을 놓고 최종 담판을 벌인다. 전날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져, 최종 합의 여부가 주목된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전날 오후 5시15분께부터 국회의장실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약 3시간 반 동안 회동을 갖고 원 구성 협상을 시도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반기와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여야가 각각 나눠 갖자고 제안했으나, 민주당과 박 의장은 차기 대선에서 승리한 집권당이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맡는 방안을 역제안한 상태다.

박 의장 및 김태년,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다시 회동한다. 일각에서는 통합당이 법사위원장에 대해 일부 양보하고, 민주당이 통합당의 국정조사 요구 일부를 수용하는 방식으로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통합당은 그동안 '윤미향 의원 기부금 유용 의혹'과 '굴욕적 대북정책'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해왔다.

협상이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상임위원장을 11대 7로 나누는 여야 협상안도 앞서 통합당 의총에서 추인되지 못했다.

박 의장은 협상 결과와 상관없이 이날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겠다는 방침이다. 여야의 협상이 타결되면 상임위원장은 의석수 비율에 따라 여야가 11대 7로 나눠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합의가 불발돼도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민주당 몫으로 선출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본회의에서 법사위 기재위 외통위 국방위 산자위 복지위 등 6개 상임위원장을 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선출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