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의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 1902명에 대한 정규직화 논란이 잦아들고 있지 않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와 관련된 언급이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통과의 시급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인국공 사태'에 대한 입장도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동안 나온 '인국공 사태'에 대한 청와대 측 입장은 논란을 더 부추겼다. 최근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비정규직 보안검색직원의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현재 공사에 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의 일자리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황 수석은 "이분들(보안검색요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거라면 모두 신규로 채용하면 되지 않냐는 의견도 있으나, 일하던 분들이 갑자기 일자리를 잃고 나가야 하는 상황도 공정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했다. 공사의 직고용 방침으로 신규 채용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에 대한 지적은 피해갔다.

또 전날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보안검색요원을 자처하는 사람이 '5000만원 연봉을 받게 됐다'는 글을 올리고 일부 언론이 검증없이 '로또 채용'이라고 보도했다"며 "이후 언론의 팩트체크로 가짜뉴스임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본질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고, 그 목적은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 있다"면서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들고 사회적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된 일인데, 일각에서 불공정의 문제를 제기해 안타깝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인국공과 다른 기업과의 불공정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인국공 만의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 정부에서만 19만명의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민간부문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윤미향 사태' 등 그동안 수보회의에서 현안에 대한 언급을 피하지 않았던 문 대통령인 이날 회의에서 인국공 사태에 대한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인국공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외부 일정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징성이 남다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