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주는 혜택 누리는 방법' 주제로 열려
'청소년 생태 탐구 지원한다'…탐구대회 참가할 동아리 모집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제7회 국립생태원 생태동아리 탐구대회' 참가 동아리를 내달 17일까지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립생태원에서 주최하고 환경부에서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다양한 생태탐구 주제에 대해 생태전문가와 청소년 참가자가 교류하는 환경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 대회는 '생태계 서비스: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다양한 혜택을 탐구하고 가치 있게 누리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전국 10대 청소년(10∼19세)과 지도자(교사 등 성인)로 구성된 동아리가 참가 대상이다.

학교 밖 청소년 등 다양한 교육 환경의 10대 청소년들도 참가할 수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동아리는 참가신청서, 탐구주제 계획서 등을 공식 누리집(ecostudy.co.kr)에서 내려받아 작성한 후 이 누리집으로 제출하면 된다.

논문식 탐구보고서를 쓰는 '생태탐구 분야'와 영상 등 비주얼 탐구 결과물을 제작하는 '융합탐구 분야'를 선택할 수 있다.

심사를 통해 선발된 총 20개 동아리는 7월부터 국립생태원에서 진행되는 동아리 연수회를 시작으로 약 4개월간 탐구 활동을 수행한다.

모든 동아리에는 상장과 상금을 주며, 대회 후 1년간 국립생태원 무료입장 등의 혜택을 누리는 '주니어 생태연구원' 자격도 부여한다.

10월 31일 탐구과정을 통해 얻은 결과물들을 공개하고, 대상을 받은 동아리와 지도교사에는 환경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 공지사항 또는 생태동아리 탐구대회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